청심뉴스

[엘본더테이블]예민한 PB의 혀를 만족시켜라!…서울의 숨은맛집 베스트 5


예민한 PB의 혀를 만족시켜라!…서울의 숨은맛집 베스트 5


 








PB들이 추천하는‘숨은’ 맛집 TOP 5

What would you like to have today?

‘맛집’만 골라 다니는 직업군을 떠올릴 때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사람들이 바로 VIP 고객을 상대하는 은행과 증권사 PB들이다. 대중적 인지도와 인기를 겸한 유명 PB들에게 ‘나만의’ 맛집을 알려달라고 했을 때 공통점이 있었으니 약속이나 한 듯 망설였다는 점이다. 창간호 특집으로 소개하는 ‘숨은 맛집 톱 10’은 각 PB들의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맛집 가운데 ‘엄선’한 곳들이니 진실로 소중한 사람과 한 끼 해야 하는 ‘그날’이 다가오고 있다면 반드시 메모해두시길.





꽃과 와인, 그리고 이탈리안 퀴진 서래마을, 비노 플라워


최준영 SC제일은행 도곡PB센터 팀장

“가격대가 비교적 저렴하면서도 이탈리아 요리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주로 여성 고객들과 점심 또는 저녁식사를 할 때 선택하는 맛집. 여성들은 식사 후 나갈 때 예쁜 꽃 한 송이를 선물받는데, 동행한 여성 고객들이 행복해 하니 일거양득인 셈이다.”

‘비노’는 이탈리아어로 와인을 뜻하고, ‘플라워’는 말 그대로 꽃인데, 레스토랑 이름에 왜 두 단어가 합쳐졌는지 물어보니 고개를 끄떡일 만한 답이 나온다.

원래 꽃을 좋아한 여사장이 꽃가게에 와인을 조금씩 들여와 팔기 시작했는데, 가격 경쟁력이 있는 와인이 쏠쏠하게 나갔단다. 와인을 팔다 보니 와인을 음식과 함께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을 하나 하면 어떻겠느냐는 손님들의 권유로 결국 레스토랑까지 오픈하게 됐단다.




단호박크림 파네 파스타. ‘파네’라 불리는 큰 빵 위에 새우와 브로콜리를 곁들인 파스타를 담아내고 빵 주변은 단호박 크림을 흥건하게 뿌려 낸다.




현재는 플라워 숍과 와인 바를 겸하는 ‘마켓 비노 플라워’가 레스토랑인 ‘비노 플라워’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데, 오는 7월이면 레스토랑을 와인 바 위층으로 옮길 예정이다.

메뉴판을 열어보니 이탈리아에서 수학하고 돌아온 셰프의 손맛을 자랑이라도 하려는 듯 종류도 만만찮다. 그 가운데서도 1만5000원의 착한 가격을 자랑하는 런치세트는 인기가 높다. 누룽지 해물스튜 파스타는 매콤하고 얼큰한 토마토스튜 맛으로 숙취가 있는 남성 고객들도 과감하게 선택한다고. 직접 구운 파네(빵) 파스타를 둘러싼 단호박 크림의 맛은 혀끝이 황홀할 정도로 담백하고 부드럽다.

파스타랑 그리 친하지(?) 않은 상대를 만난다면 로에 파스타를 권해봄 직하다. 엔초비와 새우, 관자살이 톡톡 씹히는 날치알과 어우러지는 맛이 한국 음식과 그리 멀지 않은 느낌이다. 식사 후 떠나는 여성 고객에게 선물하는 꽃 한 송이가 하루는 절반을 송두리 바꿔놓을지도 모를 일이다.

위치 서울 서초구 반포4동 72-7번지 1층
문의 02-593-0344(
www.vinoflower.com)
오픈 런치 오전 11시 30분~오후 2시 30분, 디너 오후 5시 30분~10시
가격 파스타 1만3000~1만7000원 선, 피자 1만3000~1만6000원 선, 안심·등심   
 스테이크 3만5000원, 양갈비구이 3만6000원. 와인 150여 종 보유(부가세 10% 별도)
기타 발레파킹(2000원). 룸 예약은 필수


 









블랙과 화이트로 심플하고도 모던한 실내. 셰프 테이블은 셰프의 퍼포먼스를 감상하며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자리로 인기가 높다.


크리에이티브 모던 퀴진의 ‘정수’ 가로수길, 엘본 더 테이블
유진경 동양종합금융 압구정PB센터 부장


 





“머니로부터 나만의 숨은 맛집 추천을 의뢰받고 한참을 고민하다 고른 레스토랑이다. 근무처가 강남이라 주로 가까운 거리의 레스토랑을 많이 찾게 되는데, 그 가운데 엘본 더 테이블은 이탈리안이지만 뭔가 색다른 맛을 선사한다. 여성 고객과 함께 하면 만족도가 높은 맛집이다.”

신사동 가로수길‘엘본(ELBON)’은 3가지 다른 콘셉트를 가진 공간이다.

1층은 명품 편집숍인 ‘엘본 더 스타일’, 2층과 3층은 레스토랑 ‘엘본 더 테이블’,4층은 ‘엘본 더 가든’으로 도심 속에서 가든파티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장소다.



‘엘본 더 테이블’의 첫 번째 층인 2층은 주방과 홀이 하나로 연출된 오픈키친으로 블랙과 화이트의 깔끔하고 모던한 캐주얼 다이닝 콘셉트다.

특히 셰프의 퍼포먼스를 눈으로 감상하며 식사할 수 있는 ‘셰프 테이블’은 최현석 셰프의 새로운 메뉴를 맛보려는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자리.

3층은 전층 모두 프라이빗 룸으로 구성돼 있는데, 각 방은 그린, 화이트, 올리브, 레드 등 컬러에 포인트를 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