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뉴스

[청심]”글로벌 인재교육 위한 변화의 시작” 청심 교육포럼


“글로벌 인재교육 위한 변화의 시작” 청심 교육포럼


 



 


【서울=뉴시스】유상우 기자 = 청심국제중고등학교와 학교법인 청심학원이 8월2일 ‘청심교육포럼 2011’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 개최한다.


‘글로벌 인재 교육을 위한 변화의 시작’을 주제로 학계 전문가와 교사, 학부모, 학생 등 500여명을 초청해 미래 교육의 방향을 논하고 그에 따른 비전을 제시한다.


글로벌 인재와 교육에 대한 학생들의 생각을 담은 영상으로 화두를 제시하며 출발한다.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최재천 석좌교수가 ‘글로벌 인재와 지식의 통섭’ 기조강연을 한다. 학문간 경계를 허물고 지식의 대통합을 주창하는 ‘통섭(統攝 Consilience)’ 이론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 최 교수는 서울대 동물학과를 나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를 거쳐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라운드 스퀘어’의 로드릭 프레이저 의장이 ‘변화의 시작–국제 교육 구현을 위한 글로벌한 사고’라는 주제로 라운드 스퀘어의 교육 철학과 방법론을 소개한다. 라운드 스퀘어는 미국, 유럽, 남미 등 세계 108개 명문 학교의 협력 네트워크 기구다. 한국에서는 청심국제중고와 채드윅 송도국제학교가 들어있다. 채드윅 송도국제학교 앤드루스 발라드카 교감과 청심국제중고 알렉산더 스티븐 갭 국제교류부장이 패널 토론을 벌인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정우탁 정책사업본부장은 ‘유네스코의 글로벌 인재 교육–유네스코 협동학교와 국제이해교육’, 청심국제중고 최지연 교사는 ‘ACG교육을 통한 글로벌 인재 양성’을 강조한다. A는 이타심(Altruistic Mind), C는 창의적 지식(Creative Knowledge), G는 글로벌 리더십을 뜻한다. 청심국제중고의 교육철학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교육과정본부 조난심 선임연구위원과 현대창의성연구소 임선하 소장의 패널 토론이 이어진다.


청심교육포럼은 ‘교육이 바뀌면 미래가 바뀐다’는 신념으로 지난해 창설된 비영리 국제 포럼이다. 올해는 청심국제중고와 청심학원이 주최하며 유네스코, 라운드 스퀘어, 캉차오스쿨(대만), 다마와가스쿨(일본), 세계화교육재단, 가평군청이 후원한다.


웹사이트(http://www.cheongshimforum.com/)로 참가를 신청하면 된다. 지식기부 형식으로 참가비는 없다. 02-721-5518


 


<출처 –  뉴시스 2011.07.25>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