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뉴스

[청심국제중고] ‘유관순상’ 시상식… 한국염 대표 트로피-상금 받아

‘유관순상’ 시상식… 한국염 대표 트로피-상금 받아


 


동아일보사와 충남도가 제정한 제10회 유관순상 시상식이 23일 유 열사의 모교인 서울 중구 정동 이화여고 내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렸다.


대상으로 선정된 한국염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62)는 안희정 충남지사(유관순상위원회 위원장)로부터 2000만 원의 상금과 상장 트로피를 받았다. 한 대표는 이주여성의 인권과 지위향상 운동을 펼쳐 왔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과 교회 내 여성지위 향상을 위해 힘써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관순 횃불상’에는 김수진(공주사대부고) 조가은(청심국제고) 윤신우(이화여고) 이선호(경기여고) 이주아(부안여고) 안예은(서울국제고) 양나영(칠원고) 신예린(현대고) 홍은정(안강여고) 김혜빈 양(성심여고) 등 여고 1년생 10명이 선정돼 각각 상금 150만 원과 상장이 수여됐다.


‘유관순상’은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여성이나 여성단체를 선발해 시상하기 위해 2001년 충남도와 동아일보 이화여고가 공동 제정한 한국 최고의 여성상이다.


 


<출처 – 동아일보 2011.03.2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