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뉴스

[청심국제중고등학교]탈북 청소년에게 인터넷 강의한 고교생들

청심국제고 학생 4명
 
“인터넷에서 “악플(악성 비방 댓글)”을 보신 적 있죠? 피해자들은 우울증에 걸리고 심하면 자살까지 해요. 올바른 네티즌은 악플을 달지 않아요.”


저소득층 탈북 청소년들이 일반 학교로 옮기기 전에 한글, 컴퓨터 등을 가르치는 서울 신월동의 겨레얼학교. 지난 11일 “올바른 네티즌”을 주제로 강의가 있었다.


이 학교 7~17세 22명이 학생, 선생님은 청심국제고 2학년 이유미·윤진·우혜진, 김민정양이다.


학생들은 “악플” “네티즌” “다운로드” 같은 용어가 나올 때마다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수업은 사례 중심으로 40분가량 진행됐다.


청심국제고 학생들의 겨레얼학교 방문은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다.


올 초 윤진양이 “북한에서 온 친구들의 한국 적응을 위해 우리도 뭔가 돕고 싶다”고 제안해 마련됐다. 지난해 봄 입국한 한 학생은 “한국에 와서 가장 애먹는 게 컴퓨터인데 궁금증이 많이 풀렸다”고 했다. 이 학교 최동현(54) 대표는 “짧은 수업이지만 준비해온 정성이 대단하고 고맙다”고 했다.


 


<출처 –  조선일보 2011.11.15>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