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뉴스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청심국제중고등학교]`우리 힘으로” 영어모의재판 여는 고교생들

`우리 힘으로” 영어모의재판 여는 고교생들
로펌 찾아가 후원 요청도…3년째 대회 이어가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교사나 학부모의 도움 없이 자신들이 직접 후원과 장소 협조를 얻어내며 영어 모의재판대회를 이어가는 고교생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전국 청소년 모의항소심대회”를 준비하고자 모인 용인외고와 대원외고, 대일외고, 민족사관고, 청심국제중ㆍ고교 학생 10여명이 그들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모의항소심대회는 중ㆍ고등학생이 학년 구분없이 참여해 재판장 앞에서 피고와 원고가 돼 영어로 변론을 펼치는 일종의 영어 토론대회다.


대회를 처음 만든 2008년 당시 학생들은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무턱대고 찾아갔다. `법에 관심이 있어 모의재판대회를 만드니 도움을 달라”면서 프레젠테이션까지 해가며 후원을 요청했던 것.


올해 대회에 참가하는 이동규(18.용인외고 3학년) 군은 “학생이 직접 만들고 참가하는 학생만의 영어 대회를 만들자며 선배들이 직접 후원자를 찾아 대회를 열었다”며 “좋은 전통을 이어가고자 올해는 후배들이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 군 등은 올해 대회를 위해 개최 장소와 후원사를 직접 물색했다.


고려대의 한 교수는 대회 개요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장소 대여를 흔쾌히 수락했다. 시중의 한 은행도 후원에 나섰다.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올해도 재판관으로 참여할 변호사를 보내기로 약속했다.


이들이 준비하는 모의항소심은 이미 잘 알려진 모의법정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이 군은 “변호인과 재판장, 검찰로 역할을 나누는 모의법정은 연기력이 승패를 가르는 중요한 요인이 되지만, 모의항소심은 원고와 피고가 논리 대결을 펼치는 방식이어서 논리 전개가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모의항소심대회에 참여하면서 많은 친구를 사귀게 돼 좋았다. 또 내 변론에 대해 국내 최고의 변호사가 판결을 해주니 법적인 판단 능력을 기르는 데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준비 모임에 참여한 학생들은 대부분 국내 대학보다는 외국대학 진학을 준비한다.


이군은 “수험생이다 보니 시간을 내기도 쉽지 않고 조언을 해줄 만한 선배들도 대부분 유학을 가 힘든 점이 많았다. 하지만 좋은 전통인 만큼 앞으로도 잘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해 대회는 28∼29일 고려대 법학관에서 열린다. 참가신청은 대회 홈페이지(knmcc.org)에서 할 수 있으며, 수익금은 전액 국제백신연구소(IVI)에 기부된다.


 


<출처 – 연합뉴스 2010.08.1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