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 이야기

청심국제병원

청심국제병원이 알려드리는 추석 응급상황 대처법

추석 연휴에 발생하기 쉬운 응급 사고와 대처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연휴기간 동안은 문을 연 병원과 약국을 찾기 어려운데요.
몇가지 대처법을 알고 있다면 당황하지 않고 응급상황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청심국제병원이 알려드리는 추석 연휴 응급상황 대처법과 함께 건강한 한가위 명절을 준비하세요~

 
 

snake illust

벌쏘임과 뱀물림
벌초와 성묘 등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추석 즈음에 벌쏘임과 뱀물림 사고도 집중되어 일어납니다.

벌에 쏘인 경우엔 벌침을 우선 제거하고, 쏘인 곳을 비누와 물로 씻어 2차 감염을 예방해야 합니다. 쏘인 부위를 심장보다 낮게 유지한 상태로 냉찜질을 하면 도움이 됩니다. 만일 벌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이거나, 벌에 쏘인 후 몸이 붓고 가렵고, 구토, 호흡곤란, 경련 등 전신성 과민반응이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으로 이송해야 합니다.

뱀에 물린 경우에도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낮게 하고 움직음을 최소화 한 상태에서 의료기관으로 이송합니다. 입에 상처가 없고 잇몸병이 없는 사람이라면 독을 가볍게 빨아 뱉어내는 것도 무방합니다.
 
 

indigestion illust

소화장애
풍성한 추석 분위기에 취해 음식을 먹다보면 과식으로 인한 소화불량이나 급체로 고생하는 사람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특히 추석 음식은 기름진 것들이 많아 소화장애를 야기하기 더 쉽죠. 더운 여름이 지나갔다고 방심하여 남은 음식을 상온에 보관했다가 상한 음식 때문에 식중독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추석을 맞이하기 전에 음식보다 먼저 구급 상비약을 구비해 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소화불량 증세가 있다면 가급적 음식 섭취를 줄이고 천천히 식사해야 합니다. 발을 따뜻하게 해주는 족욕으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해 소화에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설사 증상이 있을 때는 따뜻한 물을 소량씩 자주 섭취하여 체내 수분을 보충해주어야 하며, 구토나 설사가 심할 경우엔 꼭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아 수액 공급을 해주어야 합니다.

 
 

hurt illust

외상

명절음식을 만들다 손이 베이거나, 뛰어놀다 골절을 입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쉽습니다.

날카로운 것에 베였을 때는 세균이 감염되지 않도록 흐르는 깨끗한 물에 상처를 닦고 깨끗한 헝겊 등으로 출혈 부위를 세게 눌러 지혈을 해야합니다. 선홍색 피가 나오는 동맥출혈은 응급상황이므로 119를 부르거나 바로 병원을 찾아가야합니다.

골절을 입었을 경우엔 부러진 뼈가 주위 근육과 인대 등을 손상시키지 않도록 억지로 일으켜세우면 안되고, 움직임을 가급적 자제한 상태에서 병원으로 바로 이송해야합니다. 단순히 붓고 통증이 느껴지는 저도라면 냉찜질을 통해 상처가 붓는 것을 막고, 아루 정도 지난 후부터는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온찜질을 하면 됩니다.

 
 

지금까지 청심국제병원과 함께 알아본 추석 명절 응급상황 대처법입니다.

응급상황에 빠르고 올바르게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건 예방이겠죠.

모두들 건강 주의하시고 즐거운 한가위 연휴 보내시기 바랍니다.

 
 

Blog Footer Box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