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뉴스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청심국제중고] 기특한 고교생들,대회 상금 장학금으로

기특한 고교생들…대회 상금, 장학금 `쾌척`


 


어렵게 수상한 대회 상금을 동료들의 장학금으로 선뜻 내놓은 고교생들이 있어 화제다.

4일 경기도 가평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 지난해 ‘대한민국 학생 창의력 올림피아드'(한국학교발명협회 주관)에 입상한 청심국제고 ACG팀 학생 7명이 교육청에 장학금 50만원을 전달했다.

청심국제고 1학년 학생(공지영, 김마리, 박수환, 박주현, 윤다여, 정유지, 현채연)들로 구성된 이 팀은 지난해 올림피아드에서 ‘생활속의 창의적 문화콘텐츠’ 부문에 나가 경기도 금상(예선)과 올림피아드 동상, 미국대사관상을 받았다. 상금으로 50만원이 나왔다.

팀의 리더인 공지영 학생은 “생활이 어려운 지역 후배들에게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팀원들의 의견을 모아 올림피아드에서 받은 상금을 교육청에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가평교육청은 이들이 낸 장학금으로 관내 특수학교 졸업 학생 가운데 학습의욕이 높고 성실한 학생 5명에게 자립장학금 10만원씩을 주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어린 학생들이 기특한 생각을 했다”며 “졸업을 앞두고 어렵게 생활하는 특수학교 학생들에게 큰 선물을 주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2010.02.0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